Voice Of The Martyrs - Korea

Go

VOM 칼럼

김교신 특집- 제5부 10년 먼저 군자(君子)가 되는 법

Posted by 현숙 폴리 박사 on with   Comments

 글: 현숙폴리 박사 

김교신 선생은 오늘날 한국과 전 세계가 귀 기울여야 할 한국 기독교 역사상 가장 위대한 순교자 중 한 사람으로, 이 글은 폴리현숙 박사(한국 순교자의 소리 대표)가 그에 관해 쓴 특집 소론(小論)이다.

김교신의 생애와 교회에 관한 경험은 우치무라 간조의 경우와 공통점이 매우 많았다. 우치무라 간조가 조국을 떠난 적이 있었던 것처럼 김교신 역시 1918년, 19세의 나이로 한국을 떠나 8년간 해외에서 머물다가 1927년에 귀국했다(황, 2012, 81). 또한 김교신은 우치무라 간조와 마찬가지로 유교(儒敎) 영향을 강하게 받으면서 성장했고, 군자(君子, 유교가 제시하는 이상적인 인간상)가 되는 것을 인생의 핵심적 목표로 삼았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계속된 도덕적 결점들로 인해 좌절하게 되었다(황, 2012, 81).

일본에 머무는 동안, 김교신은 산상수훈으로 복음을 접하게 되었다. 1920년, 도쿄의 한 선교사를 통해서였다. 이후 그가 김교신에게 신약 성경을 한 권 주었다. 매일 성경을 읽으면서 김교신은 자신의 삶을 뒤바꾼 새로운 지식을 배우면서 용기를 얻었다. 유교에서 배운 것과 달리, 인간은 본디 선하지 않았다. 도덕적 수양을 통해 완전함에 이를 수 있다는 유교와는 다르게, 기독교 복음은 믿는 자 안에 계신 성령께서 행하시는 변화의 역사를 강조했다.

그래서 김교신은 인(仁, 유교에서 군자가 도달해야 할 인격적 덕목)을 향한 자신의 탐구를 포기하는 대신, 기독교 신앙을 통해 인(仁)의 성취로 나아갈 길을 찾았다(황, 2012, 83). 그는 기독교인으로서 10년은 더 먼저 군자(君子)가 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유교 대신 기독교를 받아들였다(김, 2012, 167). 김교신은 일본의 한 지역 교회에 다니고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만족할 만한 초기의 도덕적 성장 기간 이후, 그가 보기에는 하찮은 파벌 싸움으로 인해 교회 목사가 성도들에 의해 쫓겨나는 일을 보고 매우 상심하게 되었다(황, 2012, 84). 인(仁)을 향한 헌신으로 기독교인이 되기로 한 김교신이었지만, 당시 그가 교회에서 경험한 것은 ‘추악함과 불의와 음모와 거짓’이었다(황, 2012, 85).

그는 교회에 환멸을 느꼈지만 기독교 신앙을 포기하지는 않았다. 1920년, 김교신은 드디어 우치무라 간조의 강의를 듣게 되었다. 그 강의가 수많은 강의의 첫 시간이 되었다. 김교신은 우치무라 간조의 강의를 7년 동안 성실하게 들었다(황, 2012, 85).

김교신이 기독교를 접하게 된 과정이 다른 한국인들과 다르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시 많은 한국인들은 미국을 본받아야 할 나라로 보았고, 그것이 기독교 덕분이라고 결론지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이 잘 사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기독교를 도입해야 한다고 판단했던 것이다.

하지만 김교신이 기독교에 이끌렸던 것은 더 나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열망 때문이었다. 성령의 힘으로 그리스도의 길을 따름으로써, 그는 개인적으로 그리스도의 변화의 능력을 경험했다.

그리고 기독교가 자신뿐만 아니라 민족까지 변화시킬 수 있다고 결론 내렸고, 유교로는 이 일을 해낼 수 없다고 김교신은 믿었다(황, 2012, 84).

그러니까 김교신이 신앙을 갖게 된 것은 미국화된 기독교를 통해서가 아니라, 개인과 민족의 변화를 위한 길인 산상수훈을 통해서였으며, 이후에도 그는 자신의 신앙을 미국적인 형태로 전환하지 않았다.

중요한 사실은 김교신이 변화를 위하여 복음에 미국 문화를 보태야 한다고 믿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는 하나님께서 그의 나라를 향한 특별한 목적을 갖고 계시다는 사상을 우치무라 간조에게 배웠다. 이에 앞서 1886년에 우치무라 간조는 자신의 일기에 다음과 같이 기록했었다.

우리 민족 가운데 하나님의 섭리가 있는 것이 틀림없다는 생각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하나님은 2천 년 간의 역경을 통해 얻은 우리의 민족적 특징들이 미국과 유럽의 사상들로 완전히 대체되기를 원치 않으신다. 기독교의 아름다움이란 하나님께서 각

민족에게 주신 모든 고유한 특성들을 정화(淨化) 할 수 있다는 데 있다. 감사하고도 힘이 되는 생각은 조선 역시 하나님의 민족이라는 것이다(웰즈, 2001, 157).

그리스도와 조선이 결합된 복음 방정식에 미국 문화를 끼워 넣으라는 요구는 김교신에게 있어 결코 조선에는 진리가 온전히 임할 수 없으리라는 뜻과 같았다(웰즈, 2001, 159). 그는 각 개인에게만 영혼이 있는 것이 아니라 민족에게도 영혼이 있다고 믿었다. 김교신은 개인뿐 아니라 민족의 영혼까지 개조하는 것이 자신의 소명이라 여겼다(웰즈, 2001, 159).

그러므로 김교신이 한국 교회와 그 관습을 거부했다고 이해해서는 안 된다. 그러한 것들을 그가 결코 그냥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라 보아야 한다. 대신 그는 한국이 성경을 받아들임으로써 얻게 되리라 믿었던 참된 민족의 영혼과 그 운명을 찾고자 노력했다.

그는 이 목적을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고, 자신이 보았던 바 우치무라 간조가 일본에서 하던 일을 한국에서 수행하기 시작했다. 잡지, 성경 공부와 기독교적 가르침에 대한 유교적 접근이 바로 그것이었다. 우치무라 간조가 그랬듯이 김교신은 이러한 방식이 자신의 민족 문화에 더 적합하다고 믿었다(황, 2012, 64).

1933년, 김교신은 산상수훈에 관한 책을 펴냈다. 기독교는 추종자들을 제의(祭儀)에 참여시키기 위함이 아닌, 성품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자신의 신념에 관해 소통하고자 했던 것이다(김, 2012, 167). 이 모든 일 가운데 그가 목표로 둔 것은 성경적 진리를 통해 민족을 위한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 속으로 ‘영원한 불멸의 조선’을 이끄는 일이었다(웰즈, 2001, 160).

김교신은 ‘기독교 정체성에 관한 유일한 근본’이 교회가 아닌 성경이라고 믿었다. 그가 교회 대신 무교회주의 운동에 한국인들을 참여시키려 했던 것은 아니었다. 그는 사람들이 항상 민족적 차원에서 생각할 수 있게 하려고 노력했다. 그에게 있어 교회와 여러 교단들은 마치 가짜 결과물과 같았다(웰즈, 2001, 159).

그는 세속의 민족주의나 시민 활동도 거짓된 결과들로 여겼다. ‘참된’ 기독교 사명은 ‘성경 지식을 확실한 토대로 삼은 개인과 민족의 삶을 확립하는 것’이었다(웰즈, 2001, 165). 김교신은 이러한 목표를 염두에 두고서, 기독교 신앙과 한국의 외면에 불과한 의식주의, 조직주의, 성직자 중심주의를 거부하라고 한국인들을 격려했다. 그러한 것들은 본질적으로 분열을 초래하고 주의를 흐리는 것이었다(황, 2012, 27). 그는 성령을 통해 도덕적 완성에 이를 수 있도록 스스로 성경을 연구하라고 기독교인들에게 도전을 주었다.

김교신 특집- 제6부 “기독교인으로서의 삶과 죽음”이 이어집니다.

 

Tags: 기독교, 김교신 선생, 복음, 성경, 한국 순교자의 소리, 현숙폴리 박사, 특집 소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