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 Of The Martyrs - Korea

Go

해외사역

<중동을 위한 중보기도> 요르단(1)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with   Comments

“파라(Farrah)”는 아랍어로행복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전 행복하지 않았지요. 제 남편이 저를 때리곤 했거든요. 남편은 제가 몇 시간이나 걸려 만든 저녁 식사를 쓰레기통에 던지면서 음식이 맘에 안든다고 이슬람식 저주를 제게 퍼붓지요. 전 항상 생기가 없이 우울했어요. 남편의 폭행은 더욱 심해졌고요.”

 

파라는 요르단에 살고 있으며 전통적인 무슬림 가정에서 나고 자랐다.

 

“하지만 예수님을 만나자 제 모든 것이 바뀌었지요. 제일 먼저 변한 건 저의 성격이었어요. 저는 자꾸 웃게 되었고, 마음에는 기쁨과 소망이 가득했어요. 예수님 안에서 진정한 행복을 찾은 거예요. 세례는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것이고, 만일 제가 세례를 받은 것을 알게 된다면 남편과 가족들이 절 죽이리라는 것을 알았지만, 예수님이 저의 두려움을 모두 가져가셨어요. 세례를 받은 뒤, 저는 물에 흠뻑 젖은 옷을 벗기가 싫었어요. 그 옷이 거룩하게 느껴졌고, 그래서 젖은 옷 위에 그대로 외투를 입었지요.”

 

“어느 날 밤, 남편이 저를 때렸어요. 저는 이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그가 더 이상 저를 때릴 수 없다고 말했지요. 전 권위를 가지고 말하며 남편에게 용감히 맞섰어요. 남편은 충격을 받았죠. 그때부터 남편은 저를 건드리지 않았어요. 예수님께서 절 보호하고 계세요. 지금 제 남편은 예수님에 관해 모든 것을 말해주는 사람과 모임을 갖고 있어요!”

 

파라는 이번 달에 난생 처음으로 성만찬에 참여하게 되었다! 아래 사진의 여성이 바로 파라이고, 보안상의 이유로 뒷모습만 찍을 수 있었다.

 

 

파라의 남편인 무함마드는 현재 요르단 출신 기독교인들과 교제를 나누고 있으며, 그리스도께 자신을 삶을 드리기로 결단하기 직전이다. 그는 가정에서 느껴지는 사랑과 파라의 얼굴 가득 빛나는 기쁨으로 인해 언제나 집에 가는 길이 즐겁다고 말한다. 파라 역시 집안 청소며 음식을 만드는 일까지 모두 즐거움으로 하고 있다.

Tags: 기독교인, 순교자의 소리, 예수님, 요르단, 파라, 행복,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