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 Of The Martyrs - Korea

Go

해외사역

중국 주석에게 복음을 전하려다 구금된 한 중국 여성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with   Comments

랴오닝성, 다롄 -2018년 3월 21일 한국 순교자의 소리의 협력단체인 차이나에이드(China Aid)는 지난 3월 16일, 중국 북동부 랴오닝성에서 공산당의 두 기관이 만나는 동안 중국 주석인 시진핑에게 복음을 전하려고 했던 한 중국인 여성이 구금되었다고 알려왔다.

3월 15일, 베이징에서 다롄으로 온 ‘저우진샤’는 황제의 정원이었던 ‘중남해’의 출입구에 도착하여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혀진 피켓을 들었다. “하나님이 전 세계 사람들을 사랑하시고, 시진핑에게 크게 말씀하고 계시다!” 그녀의 목적은 전국 인민 대표자 회의와 중국 인민 정치 협상 회의가 열리는 동안 시 주석에게 다가가는 것이었다. 오후 1시 42분경, 다롄시 황허 가(街) 경찰서장은 저우진샤를 끌어냈고 그녀는 고향까지 호송되었다. 다음 날, 다롄시 공안부의 시강 지서는 그녀를 구금시켰다.

  피켓을 들고 있는 저우진샤

며칠 전 그녀의 한 친구는 경찰이 그녀를 용의자로 기소하였으며 그녀를 쫓고 있다고 저우진샤에게 전화해주었다.

이러한 상황을 잘 알고 있는 한 익명의 기독교인에 따르면, 저우진샤는 지난 몇 년간 중남해를 수십 번 여행하며 복음을 전했고 그때마다 구금되거나 납치되었다. 2016 3, 그녀는 또다시 중남해를 방문해 다음과 같은 내용의 피켓을 들고 서 있다가 10일 동안의 행정 구류에 처해졌다. “하나님은 전 세계 사람들을 사랑하시고 시진핑과 펑리위안(시진핑의 부인)에게 크게 말씀하고 계시다. 무신론은 죄를 양성할 뿐이며 인간을 파멸시킨다. 천국이 가까워왔다. 회개하라.” 경찰은 그녀의 행동을 “사회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로 간주하고 그녀의 물품을 압수했다.

저우진샤와 안후이성 출신의 또 다른 기독교인 시신홍은 작년에 베이징에 있는 인민 대회당으로 찾아가 그 해 열린 전국 인민 대표자 회의와 중국 인민 정치 협상 회의의 참석자들에게 설교하려고 시도했다. 두 사람 모두 “분쟁을 일으키고 분란을 촉발한다”는 혐의를 받고 구금되었다.

그러나 정부의 더 엄격한 종교 규제를 용이하게 한 중국 종교 사무 조례 개정안이 지난 2 1일부터 시행되었기 때문에, 이 익명의 기독교인은 저우진샤가 기소될까 하여 두려워하고 있으며 국제 언론들이 저우진샤의 이야기를 자세히 취재해주길 간청했다.

“저우진샤는 기독교인들이 권력을 가진 사람들에게까지 사랑을 담아 지속적으로 하나님의 진리를 전하도록 부르심 받았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줍니다. 개인적으로 큰 대가를 치르더라도 말입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는 말한다. “중국에서, 때로는 한국에서도 정부는 기독교가 그저 개인의 신앙으로 머물기를 원합니다하지만 저우 자매는 예수님이 우리 기독교인 각자의 삶을 다스리는 주님이실 뿐 아니라 나라들의 주님이시며 지도자들의 주님이시라는 것을 상기시켜 줍니다.

중국 지하교회의 소식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해외사역 웹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www.vomkorea.kr/해외사역/). 한국 순교자의 소리의 중국 협력기관 차이나에이드(China Aid)의 대표 밥푸 목사가 한국을 방문하여 오는 5 21일 오후 7:30 순교자의 소리 사무실에서 특별 공개 강연을 연다. 이 강연은 중국 교회의 최근 상황에 대해 나누는 시간이 될 것이다.

 

 

Tags: 기독교인, 복음, 사랑, 예수님, 차이나에이드, 천국, 하나님, 한국순교자의 소리, 전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