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 Of The Martyrs - Korea

Go

해외사역

기독교인들, 빈곤 구제를 빌미로 신앙 거부를 강요 받다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with   Comments

(사진 중국 동남부 지역인 장시성에서 시진핑 주석의 사진을 걸고 있는 중국인들)

한국 순교자의 소리의 공식 중국 협력 단체인 차이나에이드의 보고에 따르면, 중국 동남부 지역인 장시성 정부관리들이 빈곤층 기독교인들에게 한 가지 조건에 따른 빈곤 해결을 약속했다고 한다. 그 조건은 바로 종교를 버리고 공산주의를 신봉하며, 기독교 벽보를 중국 국가주석인 시진핑의 사진으로 대신하는 것이었다.

장시성 상라오의 황진부 마을에서는 정부 관계자들이 연간 평균 소득이 5천 위안(미화 753.94달러) 이하인 인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빈곤 구제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이들은 기독교인들의 경우 신앙을 포기하고 공산주의를 추종하며, 기독교 이미지들을 시진핑의 사진으로 대체해야만 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기독교 자료 624개가 제거되고, 453개는 국가 주석의 사진으로 대체되었다.  

한 보고서는 기독교인들이 자진해서 ‘종교적인 그림(사진)들’을 없앴는데, 이 실천이 완수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공산당 관리들이 그들의 집에까지 파견되었다고 주장했다.  

이는 어떠한 정부 기관도 신앙을 근거로 인민을 차별하지 않는다는 중국 헌법 제36조에 대한 명백한 위반 행위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규정은 정부에 대한 충성으로 마오쩌둥의 사진을 집에 걸던 오래전 중국의 실천을 떠오르게 한다. 시진핑이 전(前) 주석인 후진타오에게서 중국 통치권을 인계받은 이래, 이 나라는 심각한 인권 침해를 겪고 있으며 이는 시진핑의 통치를 마오쩌둥의 문화 혁명 이후 가장 퇴보적인 것으로 만들고 있다. 가장 최근에 열린 중국 인민 대표 회의에서 중국 핵심 지도자들은 시진핑의 후임자를 지명하지 못했다. 현 시점으로서는 시진핑의 통치가 무기한 지속되리라는 의미이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와 차이나에이드는 핍박 받는 기독교인들의 편에 서서 종교의 자유와 인권 및 관련 법규를 촉구하기 위해, 황진부 마을의 성도들이 경험하고 있는 이 같은 학대를 밝힌다.

Tags: 공산주의, 시진핑, 중국, 장시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