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 Of The Martyrs - Korea

Go

순교자들의 이야기

『꿈과 환상』이집트 편: 금요일 칸 시장(1)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당신, 그 사람이군요!” 카이로에 있는 시장 칸 엘 칼릴리의 북새통을 뚫고 한 여자가 큰 소리로 말했다. 카말 아삼은 목소리가 나는 쪽을 향해 돌아섰다. 그의 시선은 검은 히잡을 쓴 채 자신을 향해 걸어오고 있는 사람에게 꽂혔다. 온몸을 덮고 있는 히잡 밖으로 여자의 손이 나오더니 그가 있는 쪽을...

계속 읽기…

✚ 한 지혜로운 목사의 이야기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우리에게 우리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지혜로운 마음을 얻게 하소서(시 90:12) 어떤 사람이 멀리 있는 마을에 가기 위해 깊은 밤에 터벅터벅 길을 걷고 있다가 무엇인가에 발이 걸려 넘어질 뻔하였다. 고개를 숙여서 살펴보니 작은 주머니였고, 안에는 작은 돌들이 가득 들어 있었다. 그는 혹시 주머니를...

계속 읽기…

루마니아 ✚ 한 모녀의 이야기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내가 네게 명령한 것이 아니냐 강하고 담대하라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수 1:9)   그녀가 딸과 함께 다시 감옥에 끌려온 것을 보고 모든 죄수들이 혀를 내둘렀다. 심지어 교도소 소장까지도 그 여인에게 “딸이 가엾지도 않느냐?...

계속 읽기…

루마니아 ✚ 리처드 웜브란트의 이야기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또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 하였다는 것을너희가 들었으나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마 5:43,44 14)   “나는 공산주의자들에게 감탄하였습니다!” 공산주의자들의 감옥에 14년이나 갇혀 있던 목회자의 입에서 나온 말 치고는...

계속 읽기…

필리핀 ✚ 어느 소녀의 이야기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제 드레스 좀….” 소녀는 퉁퉁 부르튼 입술로 간신히 말했 다. “제 드레스 좀 주세요. 그때 입었던 드레스를 옆에 두고 싶어요!” 소녀의 침상을 에워싸고 있던 그리스도인들은 슬픔에 잠겼 다. 소녀의 장기(臟器) 손상이 너무 심해 의사들도 더 이상 손 을 쓸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흰 눈처럼...

계속 읽기…

수단: 그리스도의 고난을 삶에 채우다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온전한 헌신 1』 중에서. “그의 안에 산다고 하는 자는 그가 행하시는 대로 자기도 행할지니라 (요일 2:6)” 수단의 예레미야 로가라 목사는 결단만 알았지 단념은 모르는 사람이었다. 무슬림 병사들이 그의 교회 소년 6명을 체포하여 적의 스파이라는 터무니없는 누명을 씌웠을 때, 로가라 목사는 그...

계속 읽기…

중동 최초의 순교자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온전한 헌신 1』 중에서 “이 자가 모세와 하나님을 저주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이 자는 입만 열면 하나님의 율법을 부정하고, 심지어 나사렛 예수가 이 성전을 파괴하여 모세가 우리에게 준 모든 전통을 파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무리의 증인들이 그를 해치려고 거짓 증언을 했다.  “변호할...

계속 읽기…

이란: “시련은 하나님의 손에 들린 도구일 뿐입니다.”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온전한 헌신 2』 중에서. “우리는 진흙이요, 하나님은 토기장이이십니다!” 한 무리의 신자들이 뜨겁게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한 사람은 창가에 서서 밤거리를 내다보고 있었다. 경찰이 접근하면 즉각 신호를 보내기 위해서였다. 그 그리스도인들은 이란의 남부 지방에서 은밀히 모이는...

계속 읽기…

터키: 감옥으로 가서 전도자가 되라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온전한 헌신』(Extreme Devotion 1) 중에서 에르칸 센굴(Ercan Sengul)이 무슬림 국가인 터키에서 그리스도께 인생을 바쳤을 때 조국과 전통을 배신하는 행위로 여긴 사람들이 있었다. 당시 그가 하나님을 위해서 무엇이든지 하겠다고 말했을 때 그 말은 진심이었다. 그 마음 변함없을까? 에르칸은 동료 죄수들에게 둘러싸여...

계속 읽기…

“핍박이 그립습니다!”

Posted by 기타 기고문 on

『온전한 헌신 2』(Extreme Devotion 2)에서 발췌.  “때로는 박해를 받던 때가 그립습니다.” 서방 세계로 피신한 이란의 어떤 목사가 한 말이다. 경찰에 체포되어 괴롭힘을 당하는 것은 이란의 그리스도인들이 흔히 겪는 일상의 체험이었다. 심지어 그는 믿음으로 인해 집과 직장까지 잃었다. 하지만 지금 그는...

계속 읽기…

Previous12345